본문 바로가기

IT 기업/구글

(12)
구글의 스마트 콘택트렌즈 특허, 안드로이드 생태계 확장 포인트 웨어러블 시장에 대한 전망이 좋아지면서, 다양한 기업들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개발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구글은 웨어러블 전용OS인 안드로이드웨어를 발표함과 동시에 세계시장의 웨어러블 산업의 붐을 일으킬 전망이다. 웨어러블 기기 가운데 최근 주목받는 것은 단연 스마트워치이지만, 구글은 이미 스마트안경을 선보였었다. 물론 이에 대한 유저들의 반응은 그리 좋지는 않지만 그래도 스마트워치와 더불어 주목받을 만한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스마트안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확실히 스마트안경이 더욱 사용자들에게 어필을 하려면 몇가지가 해결되어야 한다. 기능이야 차차 개선하면 되지만, 스마트워치에 비해서 착용위치의 단점이 있다. 사용자의 얼굴에 착용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 미용상으로 부정적영향을 줄 가..
구글 안드로이드웨어 발표, 삼성 타이젠의 싹을 밟다. 지난 2014 MWC에서 가장 주목되었던 상품 중 하나는 단연 스마트워치였다. MWC 이전에도 이미 시중에서는 다양한 제조사들이 스마트워치를 출시했었지만, 제한적인 기능과 애매모호한 사용환경 등의 이유로 큰 인기를 얻지 못했다. 그래서 많은 언론과 유저들은 MWC에서 주목받는 스마트워치가 등장하기를 기대했었고, 삼성의 기어2를 기대작으로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MWC가 끝난 지금, 스마트워치에 관한 언론기사를 찾아보기 힘들정도로 관심에서 멀어졌다. 가장 대표적인 이유는 삼성의 스마트워치인 삼성기어 2가 전작에 비해 베터리성능과 몇가지 기능이 추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한적인 사용패턴은 그리 큰 호응을 얻어내지 못했으며, 도리어 건강기능에 맞춰진 기어 핏(스마트밴드)에 관심을 쏠리게 했다. LG와 하..
게임패권을 위해 카카오톡 억압하는 구글을 옹호하기 힘든 이유 카카오 주식의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장외거래에서 김범수 의장의 지분 가치가 무려 1조8천억원을 돌파했다는 것이다. 카카오의 IPO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액면가보다 250배 이상으로 거래되고 있는 주가는 앞으로 더 뛸 전망이다. 국내 토종 앱 가운데에서 카카오톡은 가장 이용자 수가 많은 앱으로 남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해외에서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인수하면서 메시징 앱들에 대한 시장가치를 재해석하고 있는데, 이는 SNS의 하락의 여파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카카오톡의 경우에는 SNS이 인기속에서도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단순히 메시지 전달을 넘어서 쇼셜커머스, 카카오스토리, 게임, 그리고 최근에는 금융거래까지 그 영역을 계속 확대하면서 살아남았다. 이렇게 카카오톡이 성공신화를 이루고..
구글검색결과에 식당 메뉴 나오는 것을 반대합니다. 대한민국에 사는 우리들은 외식을 하러 나가기 전 맛집을 포털에서 검색하고, 가고 싶은 레스토랑의 메뉴를 알고 싶으면 꼭 해당 업체의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아도 식당검색만으로 위치, 주소, 메뉴, 평가 등 다양한 정보를 볼 수 있다. 국내 포털의 정보력은 가히 세계 최고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포털(potal)이라는 뜻은 "관문"이라고 한다. 말하자면,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해서 거쳐가는 문이라고도 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가 제공해주는 정보는 뉴스, 주식, 스포츠, 생활, 쇼핑 등 정말 다양하다. 국내에 주요한 포털들은 사용자들의 트래픽을 유도하기 위해서 최대한 많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서비스는 사용자 중심이라기 보다는 광고시장을 선점하고 전자상거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
구글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 프로젝트 드디어 공개 구글이 모듈형 스마트폰 프로토타입인 아라 프로젝트(Ara Project)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알렸습니다. 오늘 구글은 4월에 아라 개발자 컨퍼런스(Ara Developer Conference)를 주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Google ATAP+ 보기). 정확한 일정은 오는 4월 15~16일간 구글의 상징이자 자랑인 캘리포니아 마운틴 뷰에 위치한 역사 박물관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사실상 아라 프로젝트는 현실적으로 믿기 힘든 프로젝트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모두다 획일적은 디자인과 기능들로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과히 포화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제조사들은 저마다 다른 강점이 있다고 하면서 시장에 제품을 소개하지만, 결국 따지고 보면 기술력들이 거의 평준화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구글 나우 런처 출시, 새 인터페이스 변화의 목적은? 구글이 계속되는 요청에 결국은 안드로이드OS의 인터페이스를 수정할 수 있는 정식 런처를 공개하였다. 기존 런처들은 시스템 속도를 저하시키는 등 부작용들이 있었기 때문에 구글이 발표한 런처에 대해서 관심이 모아진다. 구글의 런처의 이름은 "나우 런처(Now Launcher)"이다. 구글의 음성인식시스템의 "나우 보이스"와 동일하게 Now라는 이름을 그대로 사용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OS의 인터페이스를 수정할 수 있는 런처를 공식적으로 공개했다는 것은 많은 것을 의미한다. 구글은 현제 안드로이폰 제조사들로부터 고유한 안드로이드 인터페이스를 지키기 위해서 노력중에서 있다. 여러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은 자신들의 OS를 가지고 있지 못하다는 딜레마를 가지고 있다. 이에 제조사들은 자신들의 제품을 더욱 부각시킬 수 ..
삼성 빠진 구글 스마트워치, 누가 만들까? 현재 IT시장은 스마트워치 붐 시대를 맞고 있지만, 구글 스마트워치는 미궁 속에 있다. 구글은 계속 침묵하고 있으며 질문에 명확한 답변 역시 하고 있지 않는다. 그런 가운데 뉴욕 증시에서 구글의 스마트워치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이미 다양한 제조사들이 스마트워치를 내놓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출시된 스마트워치가 매력적인 기능으로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공개된 삼성 기어2 역시도 반응이 싸늘하다. 그러나 주목해야 할 것은 삼성전자가 기어2와 기어2 네오에 타이젠OS를 탑재시켰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은 기어2를 기점으로 타이젠OS의 영역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면, 구글의 입장에서 삼성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서 어떠한 반응을 보일까? 즉, 이제까지 구글 스마트워치에 ..
구글 안드로이드 키켓, 폐쇄적 칼을 꺼내 들다. 안드로이드 키켓(Android 4.4 KitKat)이 심상치 않다. 구글이 새 안드로이드OS을 출시한 이후 계속적인 태도변화를 보이고 있는데, 구글이 키켓으로 제조사들을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글은 분명 키켓을 기점으로 경영전략을 대폭 수정한듯 하다. 구글의 개방성과 사용자의 자율성을 인정한 마케팅과 기술방식에 많은 사람들이 호감을 가졌었다. 그러한 결과, 안드로이드는 승승장구하여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가진 모바일OS로 성장했다. 그러나 최고에 올라서는 것보다 지키는 것이 더 어렵다고 했나? 구글은 그것을 지키기위해 태도변화를 보이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전 일이다. 필자가 여러번 지적했듯이 구글은 지속적으로 개방성에서 폐쇄성으로 약간씩 태도변화를 보여왔다. 구글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해 본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