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최신뉴스/IT 짧은뉴스

삼성 21:9 비율 스마트폰 특허 출원, 그 의미는?

by URBAN 2014. 3. 13.

모바일 기기에 대한 디스플레이 논쟁은 여전히 진행중이다.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사이즈에 대한 적절한 수준에 대한 유저들의 의견이 분분하고, 타블렛은 물론 패블릿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통해 소비자들은 선택의 폭이 다양화 되었다. 하지만, 비율은 어떨까???? 일반적으로 동영상 사이즈가 4:3이나 16:9 비율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모바일기기들은 그와 비슷한 정도의 디스플레이 비율을 가지고 있다. 


여기서 한가지 여담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애플이 아이폰4S에서 아이폰5로 넘어가면서 디스플레이가 상하만 컸졌다고 비판을 했었다. 사실 많은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가 대형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애플 역시도 디스플레이를 키우는 시도를 했지만, 워낙 스티브 잡스가 한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추구했고, 여전히 그 가치를 가지고 있는 애플로서는 상하만 키우는 방식이 최선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만약 다음에 출시될 아이폰6가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키둔다면 상하만 키울까? 과연 상하로만 길어지는 스마트폰 어떻까? LG에서는 피쳐폰 시절 초콜릿 폰이라며 상하로 긴 핸드폰을 출시한바가 었었다. 당시에 LG의 조금 독특한 폰이 그렇게 이상해보이지는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 삼성이 새로운 디스플레이 비율에 관한 특허를 출원했다. 아직까지 한번도 시도되지 않았던 사이즈라 더욱더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은 미 특허청에 21:9 화면비율의 스마트폰 디자인 특허를 냈다. 21:9라는 비율은 극장비율이다. 다양한 영상기기 제조업체들은 21:9 비율의 디바이스를 출시한바 있다. ICONIA 에서는 이미 21:9 스마트폰을 소개한 적도 있다. 






특히 대형 가전에서 필립스는 물론 VIZIO, LG도 21:9 비율을 가진 영상기기를 출시한 바 있다. 앞서 언급한 LG의 초콜릿폰 역시도 21:9 사이즈이다. 굉장히 길어보이지만, 절대적으로 무리가 되는 비율은 아니라는 말이다. 삼성은이 왜 21:9 사이즈의 비율의 디스플레이를 선택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다양하게 예측해 볼 수 있다.




(ICONIA 21:9 스마트폰)



일단은 모바일 컨텐츠 사업이 앞으로 더욱 확장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화질 경쟁이 별로 의미가 없는 요즘 비율을 통해 더욱더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이고, 사물인터넷과의 연동성을 높인다면, 삼성의 대형 스마트TV를 극장용 사이즈인 21:9로 발표하여 모바일과의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서 21:9를 선택할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앞서 애플의 이야기를 햇듯이 대형 디스플레이 사이즈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높지만, 휴대성을 강조할 수 있는 긴 바 형태의 디스플레이가 새롭게 대안으로 제시될 수도 있는 것이다. 물론 어디까지나 추측이지만, 삼성이 새로운 디스플레이 비율을 놓고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 이미 여러 업체들에서 시도되었던 비율인 만큼 극장용 컨텐츠를 잘 노려본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지 않을까??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