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최신뉴스/IT 짧은뉴스

미 국가정보원(NSA) 페이스북 서버로 개인사찰?

by 인공 URBAN 2014. 3. 13.

페이스북이 계속 빅데이터와 관려된 문제로 이슈가 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활동에 대한 보안신뢰를 보여주지 못한다고 있다. 페이스북은 온라인에 활동하는 모든 사용자의 활동, 예컨테 좋아요부터 사진 스캔, GPS, IP정보 등을 수집하는 것은 이미 공개되어 있다. 문제는 페이스북이 이러한 정보를 스스로 지켜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페이스북 자체 시스템 문제로 인해서 600만명의 사용자 정보가 노출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북미에서 현재 뜨거운 감자가 되어 버린 문제인 미 국가정보원(NSA)의 개인사찰과 관련해서 페이스북이 이용당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전 CIA 요원이면서 NSA의 불법 개인사찰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을 필자도 여러번 소개했다. 당시 스노든 문건을 보도한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의 기자였던 글렌 그린월드 기자는 현재 "더 인터셉트"로 이직해서 다양한 개인사찰 문제 기사를 쓰고 있다. 이번의 NSA가 페이스북을 이용하고 있던 기사 역시도 클렌 그린월드 기자에 의해 "더 인터셉트"에 보도가 되었다. 북미사회에 NSA의 불법 도감청에 민감해 있고, 누구나 사용하는 페이스북이 이러한 불법 사찰에 이용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기사의 내용을 살펴보면, NSA는 북미 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상대로 개인정보 수집을 위한 대규모 해킹 공격을 하고 있으며, NSA는 페이스북 서버를 사칭하는 방법을 사용해서 서버에 악성코드를 심고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수집하고 개인을 감찰을 했다는 것이다. "터빈"이라는 암호명이 붙은 해킹 프로그램은 현재 미국 NSA 본부에 설치되어 있고, 현재 미국은 물론 영국에도 도청용 기지가 설치되어 있다.





물론 페이스북 측은 이러한 보도가 사실과 다르며 NSA가 페이스북 유저의 정보를 얻어가는 전략을 사용했다는 증거를 확보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보안 시스템은 매우 안정적이며 높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이미 많은 전문가들이 지적하듯이, 페이스북은 물론 이와 유사한 다른 시스템 역시 얼마든지 보안에 문제가 있고, 이미 시스템 불안정으로 뚫렸던 적이 있었다는 것을 고려할 때 가능성이 없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것이 대체적인 반응이다. 




(더 인터셉터 원문기사보기)


이러한 빅데이터와 개인사찰 문제가 심각해지자 러시아 소실인 조지오윌의 "1984"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빅 브라더가 당신을 보고 있다"라는 대형 포스터가 말해 주듯 실체 없는 절대 권력자 빅 브라더의 이름 뒤에 국가가 집단체제 형식으로 국민을 감찰하고 통제한다는 것이다. 이미 오래된 소실이지만, 소설에서는 인적이 드문 숲이나 들판에도 개인을 감찰하기 위한 마이크가 숨겨져 있다.


결국 이러한 사회 시스템으로 인해서 국민들은 정치와 경제의 권력 아래서 개인의 권리를 누릴 수 없고 억압받아 인위적인 삶을 살아갈 수 밖에 없다. 노동자들은 모두 세뇌를 당하며, 기계화된 삶을 살아간다. 그것을 조종하고 감시하는 것은 단연 국가권력이다. 이 모든 상황이 그대로 2014년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대로 적용된다. 





미 국가안보국(NSA)의 이야기라고 해서 우리와 먼 이야기라고 치부하면 안 될 것이다. 인간의 권위는 언제든지 권력으로 변질될 수 있고, 보호는 통제를 수반할 수 밖에 없다. 음모론에 가까운 이야기이지만, NSA가 페이스북 서버를 해킹까지 하면서 개인을 사찰하고 있다는 사실은 권력의 남용은 물론 개인을 감시의 대상인 동물적 삶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1971년 미국의 미래학자는 조지오웰의 소설과 현재의 삶을 비교할 때 무려 80여가지가 그대로 예언적중했다고 밝힌다. 우리는 조지 오웰이 예언한 기술적 전체주의의 위협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IT시장은 더 좋은 기술로 사용자들을 편리하게 만들고 있다고 밝히지만 결국 기술의 노예가 되고 기술에 종속되어 조종당하는 것은 다름 아닌 사람들이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모바일시장과 클라우드에 의존이 높아지는 세상은 겉잡을 수 없는 삶의 통제가 이루어질 것이다. 아니 벌써 세상은 빅브라더에 의해서 점령되어고 개인이 보이지 않은 눈으로부터 계속적인 감찰을 받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마케팅을 위해서 엄청난 양의 개인정보를 수집했다. 늘 이점이 문제로 지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정보를 수집을 오히려 더 늘리고 그 방법도 더 지능화되었다. 좋은 목적으로 수집된 정보라고 할지라도 그것은 분명 악용될 소지가 있다.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정보를 잘 지켜주지 않는 것도 문제이지만, 빅브라더가 욕심낼만큼 다량의 정보를 축적하고 있는 것은 더 문제이다. 


개인정보가 유출되었다고 기업들을 비난하며 위기의식을 갖는 것보다 마케팅을 위해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을 정당하게 바라보고 있는 우리의 의식도 문제이다. 빅브라더가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 우리 손에 있는 스마트폰과 지금도 사용하는 노트북, 그 모든 것을 연결해주는 네트워크는 고스란히 사용자를 감시하는 도구로 사용된다. 지금 내가 쓰는 글도 감찰되고 있을 것이다





반응형




댓글1